크랙시, 뮤비 200만뷰 달성과 생방송 뮤직뱅크 출연.. 현실화.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의 200만뷰 약진, 비하인드 스토리.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3-06 09:52:42

[사진설명] 200만뷰를 향하는 걸그룹 크랙시의 뮤비 '아리아'의 한장면 / 뮤비 화면 캡처.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크랙시 3월 6일 뮤직뱅크, 데뷔 타이틀곡 아리아의 뮤비가 150만을 돌파, 200만 뷰를 향해 달린다.


'우아, 카린, 수안, 혜진, 채이'로 구성된 크랙시(CRAXY) 데뷔 타이틀 '아리아'는 각 멤버들이 영상을 통해 시대별, 역사적 인물의 내면을 묘사하며 군무를 통해 고난과 화합 그리고 미래를 표현한 뮤비/곡으로 발매 전부터 케이팝 팬덤들 사이에는 화제로 떠올랐다.


소속사 SAI 측은 "크랙시의 6일 뮤직뱅크 출연 확정 소식과 함께 데뷔 타이틀 '아리아(ARIA)'의 뮤비 200만 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신인으로서는 큰 성과로 팬덤의 관심에 감사할 따름이다."고 전했다.


  

[사진설명] 200만뷰를 향하는 걸그룹 크랙시의 뮤비 '아리아'의 한장면 / 뮤비 화면 캡처.


'뮤비 조회수 급등'의 이유에 대한 질문에 SAI 수장 비앤비는 "타이틀곡 '아리아'의 주제가 이번 국내 및 해외 실정으로 보아 이겨내, 헤쳐나갈 내용에 적합했고 현 상황이 케이팝의 관심 해소가 온라인에 있어서 이지 않을까요?"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아울러 "지금도 다양한 음악이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특히 케이팝은 이제 세계적으로 관심받는 음악 장르다."며, "저희 스텝들은 단순히 케이팝의 월드비전에 편승하려는 마음보다는 대한의 민족성을 노래로 만들고 케이팝으로 표현했다."고 답변했다.


프로모션 팀에서는 이번 크랙시의 관심도가 해외에서 급등하는 중요한 부분에 대해 "크랙시 데뷔 준비팀 '위시걸스'의 대외 프로듀서인 인도네시아 국민배우 'Glenn Alinskie'의 전폭적인 지원에 따라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해외의 많은 팬덤이 움직인 영향이 크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국민배우 'Glenn Alinskie'는 크랙시 데뷔전부터 다양한 방향으로 서포트를 했으며 '인도네시아, 벨기에, 러시아' 팀이 참가한 WTW Project 일정의 하이라이트인 'We The WishGirls (WTW)' 뮤비에도 출연을 한다.


이외에도 연습생 '위시걸스'시절 오픈한 'BTS(방탄소년단) -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Dance Cover'가 730만을 넘는 조회수를 육박하며 다져진 팬덤의 영향이 손꼽히고 있다.


한편 걸그룹 '크랙시'가 출연하는 3월 6일 KBS 뮤직뱅크 생방송은 "3YE(써드아이), About U(어바우츄), MCND, NCT 127, 다크비(DKB), 드림캐쳐, 로켓펀치, 방탄소년단, 스펙트럼, 안예은, 엘리스 (ELRIS), 예지(YEZI), 윤산하 (ASTRO), 이달의 소녀, 이예준, 체리블렛 (Cherry Bullet), 크랙시 (CRAXY), 키아라, 펜타곤"으로 확정 되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