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코로나19 극복위해 대리점 월세 등 긴급 지원책 마련

김현정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3-01 12:44:44

전국 2,500개 매장 대상, 매장 월세 최대 50%지원
매장당 최고 300만원까지 지원하고 방역물품 등 지원
월세지원 외 2월 초부터 실행한 영업정책지원 포함 총 50억 원 수준
[부자동네타임즈 김현정 기자]KT가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을 돕기 위해2월 한달간 전국의 매장을 대상으로 월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피해가 심한 대구·경북 지역은 50%, 나머지 지역은 30%를 지원한다.
이와함께 코로나19로 인한 판매감소에 따른 유통망의 어려움을지원하기 위해 2월 초부터2회에 걸쳐 대리점 채권 여신기한 연장, 상생 지원책 강화 등 영업 정책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전국에 소재한 KT 대리점의 매장은 2,500여 개이며 이번에 지원하는 월세 및 정책 지원 금액은 2월 초부터 시행한 지원과 합쳐 총 50억원 수준이다.


KT는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의 안전을 위해 방역 물품 지원도 계속한다. 방역물품은 1달 이상 사용 가능한 스프레이 및 살균 소독제로 구성된 방역키트와마스크, 손소독제 등이다.


KT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유통망과 상생하고,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지역의 대리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매장 내 방역 용품 제공도 한층 강화해방문 고객과 유통망 종사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방문 고객 감소 등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대구·경북 지역 50%, 나머지 지역은 20% 감면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