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시행 앞서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장 간담회 개최.

고양시, 2022년 노인일자리 사업 본격 추진.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2-01-26 15:16:03

[사진설명]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장 간담회.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고양시가 1월말부터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에 앞서 26일 시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장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열린 간담회는 13개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의 장과 함께 2021년도 사업성과 및 2022년 사업현황 등을 보고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이하 노인일자리사업)에는 전년 대비 8.8% 늘어난 228억 여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 규모는 공익활동형 일자리사업 5,540명, 시장형 일자리사업 328명,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사업 557명에 이른다. 추가로 취업알선형 일자리사업 90명을 사업종료 전까지 계속 모집할 예정이다.


5,540명을 모집하는 공익활동형 일자리 사업에 지난해 말 7,648명이 참가를 신청하는 등 평균 2.0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작년 경쟁률 2.77:1과 비교하면 낮아진 수치다. 더 많은 노인에게 일자리 사업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가 사업 규모를 대폭 늘렸기 때문이다.


기초연금을 받는 취약계층만이 신청할 수 있는 공익활동형의 사업량은 전년 대비 255명이 증가했다. 월 60시간 이상 근로를 통해 월71만원의 급여(주휴.연차수당 포함)를 받는 사회서비스형은 107명 이상, 시장형도 69명이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노인일자리 사업량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특히 중요한 것은 양질의 일자리 개발”이라며“고학력의 은퇴 노인이 경력도 살리고 시민에게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형 일자리 발굴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작년부터 전체 인구 중 만65세 이상이 14%에 넘는 고령 사회에 진입”했다며 “노인일자리는 복지예산을 절감하고 어르신에게 자아실현의 기회까지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복지”임을 강조하며 수행기관장들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