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FC 21 메인이벤트는 더블 타이틀전…슈퍼 미들급 통합타이틀전, 웰터급 타이틀전 진행.

김인수 기자 news@bujadongne.com | 2020-09-29 17:22:07

 

[부자동네타임즈 김인수기자] 국내 최대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대표 이용복)가 70kg 8강 토너먼트에 이어 2개 타이틀전을 발표했다. 11월 1일 칸스포츠 특설링에서 개최 되는 ‘칸스포츠 MAX FC 21’의 메인이벤트는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33, 인천 정우관)의 2차 방어전과 슈퍼미들급 챔피언 황호명(42, 의정부 DK짐)과 잠정 챔피언 정성직(31, PT365)의 통합 타이틀전이다.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은 2017년 2월 19일 열린 MAXFC 07에서 고우용을 TKO로 누르고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1년후 MAXFC 12 대회에서 최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1차 방어에 성공했다.


이번 2차 방어전의 상대는 현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30, 안양 삼산 총관)로 결정됐다. 김준화는 지난해 12월 7일 열린 MAXFC 20에서 1차 방어전을 성공했다. 경기후 인터뷰에서 “체급을 내려 웰터급 챔피언에 도전하겠다”라고 선언한바 있다.


같은 날 벌어지는 슈퍼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은 초대 챔피언인 황호명과 잠정챔피언 정성직이 대결한다. 이둘은 2019년 3월 15일 열린  MAXFC 17에서 대결 예정이 였으나 챔피언 황호명의 부상으로 대결이 연기 됐다. 대신 동채급 1위 장태원이 잠정타이틀전 상대로 나섰고 정성직이 2라운드 TKO로 승리를 거두며 잠정 챔피언에 올랐다. 이번 경기에서 단 한명의 챔피언 밸트 주인을 가리게 되었다.


MAXFC 권영국 본부장은 “이번 더블 타이틀전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지친 격투기 팬들에게 활기를 전달할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이번 대회를 통해 침체된 국내 입식격투계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한다. 우리 MAXFC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라 고 전했다.


한편 11월 1일 ‘칸스포츠’ MAXFC 21은 전북 익산 칸스포츠 특설링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MAX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된다.

 

[저작권자ⓒ 부자동네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리운전700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